Image by Clive Vella
명칭 쓰리시티즈 (The Three Cities)
설명 많은 관광객과 현지인으로 붐비는 발레타에 비하면 조용하고 사람이 적다는 인상을 받게 된다. 쓰리시티즈는 이름 그대로 빅토리 오사, 셍글레아, 코스피구아 3 마을의 총칭이다.
1530년 성 요한 기사단이 몰타로 거처를 이전했을 당시, 몰타의 수도 임디나는 내륙에 있었다. 그래서 가까운 미래에 일어나게 될 오스만, 터키 제국과의 싸움을 대비해서 충분한 방어대책을 구축하고자, 해안의 어촌 비르구 (현재 빅토리오사) 에 거처를 마련하여 마을에 요새를 짓게 되었다. 그 후 거주하는 사람이 거의 없었던 반도리스라에 당시 기사단장 클라우드 드 라 셍글레 Claude de la Sengle
의 이름에서 따온 셍글레아를 도시명으로 지으며 많은 사람이 살기 시작했다.
1565년 오스만, 터키군의 대공방전에서 용감하게 싸운 비르구와 셍글레아의 주민을 기리며 비르구는 빅토리오사(승리의 마을), 셍글레아는 인빈타(무적의 마을) 이라는 명예로운 이름이 주어졌다. 또한, 두 마을 사이에는 보루미아라는 이름의 마을이 건설되며, 기사단은 세 개의 마을을 거대한 방위 벽으로 포위했다. 보루미아에는 비르구와 생글레아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용맹함을 기리며, 코스피구아(현저한 도시)라고 이름을 지었다. 발레타를 건설 후, 기사단의 본 거처는 빅토리오사에서 발레타로 이동했지만, 세 개의 마을을 항해를 위한 거점으로 두고서 조선소와 병기를 놓아두었다. 기사단이 몰타에서 철수한 후에 영국 지배시대에도 영국함대의 지중해 본거지였던 그랜드 하버와 함께 쓰리시티즈는 발전했다. 대전 중은 영국군에게 있어서 중요한 거점이었던 까닭에 적국으로부터 거듭 포격을 받게 되었다. 전쟁 후에 대규모로 복원하여 지금의 아름다운 모습을 되찾아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쓰리시티즈까지 교통은 택시와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것도 좋지만, 날씨가 좋은 날에는 그랜드 하버에서 운항하고 있는 수상택시 이용을 추천한다. 디사(Dghajsa)라고 불리는 전통보트를 타고서 천천히 바다를 둘러보며 발레타와 쓰리시티즈까지 감상할 수 있다.
지도

빅토리오사 (비르구) 의 골목

Image by Jurgen Scicluna
Image by Jurgen Scicluna
명칭 빅토리오사 (비르구) 의 골목
설명 골목 산책을 즐긴다면 빅토리오사의 뒷골목을 빼놓을 수 없다. 돌길의 좁은 골목에는 빽빽하게 건물들이 들어서 있고, 그 건물 사이에서 새어 나오는 부드러운 햇살이 벌꿀 색 집을 환하게 비추고 있다. 건물은 전부 라임스톤(석회암)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벌꿀과 같은 옅은 노란색으로 통일되어 있지만, 어느 집을 보더라도 창문의 색과 손잡이, 베란다 같은 곳은 각자의 개성을 강조하여 차이를 보인다. 벽을 기는 덩굴, 계단에 아무렇게나 놓인 식물, 차위에서 잠자고 있는 고양이까지 전부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언제까지나 이 공간에 머물고 싶게 만들어 버린다. 몰타 사람에게는 그저 아무것도 아닌 보통 골목처럼 느껴질지 모르겠지만, 관광객에게는 마치 동화 속에서 헤매고 있는 듯한 신비로운 분위기가 전해진다. 골목 산책 중에는 기사단의 상징인 말티즈 십자가가 들어간 기사단 연고 건물도 많으므로 유심히 살펴보도록 하자. 또한, 각 집마다 손잡이의 모양이 매우 특색있다. 물고기 ,돌고래 모양 등 한국에서는 보기 드문 형상을 띄고 있으므로 자세히 살펴보면 주변에 재미있는 볼거리가 많다.

성 안젤로 성곽(Fort St. Angelo)

Fort St. Angelo by Mario Galea
Fort St. Angelo by Mike Watson Photography
Fort St. Angelo by Birgu Local Council
Malta-The Grand Harbour by Clive Vella
명칭 성 안젤로 성곽(Fort St. Angelo)
설명 기사단이 몰타에 거점을 두기 전에는 Castrum Maris(바다의 성)이라고 불리는 나바남작가의 소유물이었지만, 기사단 도착 후에는 기사단장의 주거지로 정해지며, 요새화하여 성을 구축시켰다. 기사단이 몰타를 떠난 후에는 지중해에서의 영국해군 본부 및 NATO 6개국 연합 본부로 정해졌다. 현재 요새 상층부는 기사단의 관할로 돼 있으며, 지금도 한 명의 기사가 그곳에서 살고 있다. 현재 하층부에는 몰타 정부의 담당으로 돼 있지만, 복구를 위해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내부로 들어갈 수는 없지만, 옆의 반도 셍글레아에 있는 갈디오라 공원 Gardiola Garden에서 요새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참고로 이탈리아 출신의 화가이자 몰타 기사단원이었던 카라바조가 그를 비방한 기사단원을 공격, 중상을 입혔을 때 수감된 새장이라고 불리는 감옥도 바로 이 요새에 있다.

갈디오라 공원 (Gardiola Gardens) 셍글레아 포인트, 감시탑 베텐데

Gardjola by Philip Pryce
Image by Yukiko Yamashita
Image by MTAJapan
명칭 갈디오라 공원 (Gardiola Gardens) 셍글레아 포인트, 감시탑 베텐데
설명 그랜드 하버를 사이에 두고 건너편에 있는 발레타, 우측에는 성 안젤로 요새를 한눈에 즐길 수 있는 경치 포인트.
장소는 셍글레아 반도의 끝에 있으며, 베텐테라고 불리는 바다에 돌출된 감시탑이 있다. 이 감시탑에는 재미있는 특징이 있는데 감시를 상징하는 눈, 귀, 학이 조각돼 있다. 접근해오는 적 세력을 바다와 하늘에서 눈을 뜨고 귀를 기울이며 쉬지 않고 감시하고 있다는 것을 표시하기 위함이다.

종교 재판소 (Inquisitor's Palace)

Inquisitor's Palace by Aaron Briffa
Inquisitor's Palace by Aaron Briffa
Inquisitor's Palace by Aaron Briffa
Inquisitor's Palace by Jurgen Scicluna
명칭 종교 재판소 (Inquisitor's Palace)
설명 한국에서는 익숙지 않은 현상이지만, 중세 유럽에서는 정해진 종교 이외에 신앙하는 이도교는 엄중히 처벌했다. 몰타에서는 기사단이 본거처를 두고 있었던 시대에 종교재판소가 만들어졌으며, 나폴레옹이 이끄는 프랑스군이 섬에 점거하기 전까지 이용되었다. 감옥으로 사용되었던 지하에는 당시 잡혀있었던 이도교의 낙서 흔적이 선명하게 남아있다. 원래 성 요한 기사단은 성지 예루살렘을 이슬람 세력으로부터 탈환하기 위해 설립된 십자군에 종사하는 의료기사단이다. 몰타에 거점을 두기 전에 본거지였던 로도스 섬에서 오스만, 터키군에 의해 쫓겨났던 성 요한 기사단에게 이교도를 재판하는 종교재판소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였다. 현재는 민족박물관으로 농기구와 각종 유물이 전시돼 있다.

비르구 마리나 & 워터 프론트 (Birgu Marina & Waterfront)

Birgu Waterfront 2008 Photos by Mario Galea
Image by Jurgen Scicluna
명칭 비르구 마리나 & 워터 프론트 (Birgu Marina & Waterfront)
설명 산책하다 지쳤을 때 휴식하기 좋은 장소가 바로 워터프론트 지역이다. 요트 마리나를 중심으로 번성하게 된 지역으로 레스토랑, 카페가 늘어서 있다. 상대적으로 휴식할만한 곳이 적은 쓰리시티즈에서 알아두면 좋은 장소이다. 갤리선 선장의 저택이었던 건물은 지금은 카지노 드 베네치아라고 하는 카지노가 되어 관광객들이 이용하고 있다. 카지노를 즐길 수도 있지만 마리나를 바라볼 수 있는 전망 좋은 멋진 레스토랑도 이용할 수 있다. 카지노에 입장할 때는 여권이 꼭 필요하니 잊지 않고 지참하도록 한다. 또한, 근처의 해양박물관에서는 고대부터 현대까지 몰타의 해양에 관련된 물품과 자료들이 전시돼 있다. 몰타 해양역사에 흥미가 있다면 들려보도록 하자. 참고로 해양박물관은 대전중에 영국군의 빵 공장으로 이용되었던 건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