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utterstock_1128045290, The Grand Harbour, Valletta, Malta.jpg
 

​발레타
(Valletta)

몰타 공화국의 수도로 마을 전체가 세계유산. 이 도시가 건설되는 것은 1565년 오스만투르크군과의 전쟁인 그레이트 시즈(대 포위전)의 경험으로 난공불락의 도시가 되도록 설계되어 건설되었습니다. 완성은 1571년. 발레타는 당시 몰타 기사단장이자 마을 완성에 힘쓴 장 파리조 드 라 발렛에게서 왔습니다. 대 포위전 이전부터 존재했던 성 엘모 성채를 더해 거리 전체가 요새가 되었습니다. 몰타공화국의 정치 기능이 모여 있지만 세련된 카페와 레스토랑도 있어 걷는 것만으로도 즐겁습니다.

IMG_4188.jpg

​성 요한 대성당
(St John's Co-Cathedral)

1577년 기사단이 그 이름을 가진 그리스도의 수세례자 성 요한을 기리기 위해 세운 대성당. 굽이 있는 신발이나 살갗을 노출한 복장은 입장이 불가하오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회당 바닥은 기사들의 무덤입니다. 다다미 한 장보다 약간 작은 대리석 판이 깔려 있으며(그 수 400여 개)에 라틴어로 묘비명과 그림이 그려져 있습니다. 회당의 측면에는 기사단을 구성하는 여덟 그룹의 각 예배당이 있고 정면에는 주제단이 있습니다. 주성당 부속 미술관에서는 로마에서 활약한 화가 카라바조가 남긴 작품 몇 점을 보실 수 있습니다. 카라바조는 타고난 난폭한 기질로 살인을 저지르고 추방을 피해 몰타 기사단을 의지해 섬에 왔습니다. 성 요한의 참수는 그중에서도 특히 유명하며, 유일하게 카라바조가 흘린 혈호에서 사인을 작품 오른쪽 아래에 남겼습니다. 이 그림을 마무리하면 그는 기사단의 신분이 되지만, 그의 출세를 시기한 동료 기사들과 다투다 결국 지하 감옥에 유폐되고 말았습니다. 후에 탈출해 로마를 목표로 하지만 여행 도중에 병사합니다. 그의 화법의 특징인 빛과 그림자의 대비는 근대 회화 기법의 발상지라 할 수 있으며, 이탈리아가 유로화를 채택할 때까지 그의 자화상이 10만 리라 지폐로 되어 있었다는 점에서도 그의 그림 작품 작업은 위대했습니다.

 
image170.jpg

기사단장의 궁전
(Grand Masters Palace)

현재는 대통령이나, 정부 기관으로써 사용되고 있지만, 과거에는 기사 단장이 여기서 기사단을 통솔했습니다. 관람할 수 있는 내부에는 페레로스 기사단장이 사비를 들여 만든 아프리카, 인도의 풍물을 보여주는 태피스트리와 그레이트 시즈(대 포위전)의 명장면을 담은 난간 그림 등이 있습니다. 복도에 늘어선 중세의 갑옷도 모두 진품. 부속 무기고(The Palace Armoury)에서는 기사단장 라 발렛이 착용한 갑옷도 볼 수 있습니다.

 
P1040631.JPG

​무기고
(The Palace Armory)

​기사들이 실제로 사용한 갑옷, 검, 대포, 마차 등 각종 무구가 전시되고 있다. 세인트 요한 기사단의 무구 이외에도 오스만 터키군의 귀중한 무구들도 전시되어 있어 보이는 것이 있다.

 
image171.jpg

국립고고학박물관
(National Museum of Archaelogy)

발레타 메인스트리트인 리퍼블릭 거리를 시티게이트에서 90m 정도 가면 다다를 수 있습니다. 16세기 몰타 기사단의 프로방스 지방 출신 오베르주(숙소)를 이용하여 기원전 5200-2500년 몰타 고고학상 매우 귀중한 유적을 전시하고 있는 박물관입니다. 그중에서도 '몰타비너스'는 아직도 많은 수수께끼에 싸여있는 지하 신전 하이포지움에서 발견된 매우 귀중한 여체의 유적입니다.

 
War Museum (2).jpg

국립전쟁박물관
(The National War Museum)

지중해 중심지라는 절호의 땅에 위치한 몰타는 타국의 침략, 공격을 계속 받아온 슬픈 역사가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제2차 세계대전 시절 이탈리아, 독일의 봉쇄와 공습이 반복됐던 몰타 공방 기록사진, 전투기, 루스벨트 대통령 방문 때 사용했던 지프 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제2차 세계대전 중 물자 봉쇄와 잇따른 공습이라는 가혹한 상황 속에서도 싸운 몰타 섬 주민들에게 당시 영국 국왕 조지 6세가 보낸 말 '용감한 몰타 섬 주민을 최대한 기리며 나는 이 조지 크로스 훈장을 바칩니다. 몰타 섬 주민의 용기와 충성심은 영원히 구전될 것이다'와 함께 수여 된 훈장은 지금까지 몰타 국민의 자랑으로 여겨지며, 현재의 몰타 국기로도 사용되고 있습니다.

 
_MIC6603.jpg

어퍼 바라카 가든스
(Upper Barrakka Gardens)

지중해 제일로 꼽히는 최고의 항구 Grand Harbour 를 내려다보는 전망 데크가 있는 공원입니다. 정오에는 Grand Harbour를 지키도록 준비된 대포가 발사되어 시간을 알립니다. 강 건너 성 요한 기사단이 몰타에 도착하여 최초로 구축한 마을 'Vittoriosa (Birgu)와 Senglea, Cospicua의 Three Cities 전모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간이 나면 안쪽 벽에 있는 영국 통치 시대의 기념비를 보는 것도 즐겁습니다. 대부분 영국 해군 등 장병과 장교의 추억을 담은 것이 많지만, 예외적으로 아인슈타인을 기리는 비석이 있으니 찾아보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image173.jpg

마누엘 극장
(The Manoel Theatre)

1731년에 지어진 유럽에서 세 번째로 오래된 극장으로 지금은 스카라좌 등 오페라를 공연하는 극장에서만 볼 수 있는 4층까지의 관람석이 아름답습니다. 현재 극장에서는 오페라뿐 아니라 연극도 상연되고 있습니다. 견학 투어 또한 있습니다.

 
Casa Rocca Piccola (14).JPG

카사 로카 피콜라
(Casa Rocca Piccola)

9대 당주가 사는 귀족의 관.

16세기에 지어진 몰타 귀족의 저택으로 총 50개의 방 일부와 3개의 지하 방공호가 일반에 공개되어 있습니다. 대대로 내려오는 가구와 세간, 귀한 컬렉션을 통해 귀족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습니다.
 

 
pexels-artur-roman-534418.jpg

​로어 바라카 가든
(Lower Barrakka Gardens)

그랜드 하버에 접한 카스티야 성벽 위의 로어 바라카 가든에 그리스 신전과 같은 기념물이 선다. 나폴레옹군 주둔에 반기를 든 몰타 국민이 영국과 함께 내쫓은 그 전승 기념비. 1798년 몰타 기사단을 몰타에서 몰아내고 점령한 나폴레옹군의 횡포는 금세 몰타 사람들의 반감을 사고 넬슨 제독이 이끄는 영국이 프랑스 축출을 돕는다. 2년 뒤 프랑스를 대신해 영국의 통치 아래 초대 총독에 오른 사람이 알렉산더 볼 경으로 이 기념비는 그의 공적에 바쳐져 있다.